Rendezvous
개와 늑대의 시간
기분 좋은 소식... 그리고 존경스러운....


출근해서 업무를 시작하고 있는 중에 어머니께서 보내신 문자...


요양보호사 자격을 취득했다는 기분 좋은 소식은 전해주셨습니다.


예순이 넘으셔서 새로운 공부를 시작한다고 하셨을 때 대단한 결심이라고 응원을 아끼기 않았습니다.

물론 한 번의 쓴잔은 마셨죠...

아무튼 새로운 도전에 힘들었던 공부를 마친 결과물을 받으셨으니 축하드리고, 존경합니다.


인생을 사는 동안 어떤 공부가 되었던 시작을 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.


책장에 꼽혀만 있는 책을 꺼내야겠어요 ^^;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0  Comments,   0  Trackbacks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