무지펀뻔 / IT, 취미
무지 재미있고, 무지 뻔뻔한 블로그
요즘 정주행하고 있는 영드 휴먼스(Humans)를 보다가...


M: 아이를 사랑하는 게 우리가 선택해서 일까?

해야 하는 일이라서 일까?


M: 사랑하도록 프로그램된 걸까?

생태계가 유지되기 위해


M: 생각 좀 해봤거든


F: 모두가 자식을 사랑하지는 않아

우리가 선택한 게 아닐까



요즘 정주행하고 있는 영드 휴먼스(Humans) 시즌1 EP4 중

세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맞벌이 부부의 대사입니다.


드라마를 보면서 스스로에게 질문을 해본 적이 없는데

이 드라마는 뭔가 다르다는 생각이 듭니다.


0  Comments,   0  Trackbacks
댓글 쓰기